커널로그, 스프링캠프로부터 투자 유치

커널로그, 스프링캠프로부터 투자 유치

커널로그가 스프링캠프로부터 투자를 유치(금액 비공개)했다고 26일 밝혔다.

커널로그는 에너지 하베스팅 기술을 보유한 기술 스타트업이다. 에너지 하베스팅 기술은 제품의 배터리 교체 필요성을 없애 주는 것은 물론, 매우 작고 얇아 어디에든 부착이나 삽입이 가능한 센서 노드를 만들 수 있다.

커널로그는 압력에 의해 전기를 생성할 수 있는 압전소자를 이용해 에너지 하베스팅 기술을 구현하였는데, 자체 회로 기술을 통해 에너지 수집 효율을 경쟁사 대비 3배 이상 높였기에 경제적인 압전소자를 사용하고서도 블루투스 저전력(BLE) 통신이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커널로그의 첫 제품 ‘씰(Seal)’은 앉고 일어나는 사용자의 움직임에서 발생하는 에너지만으로 작동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IoT 센서이다. ‘씰’은 2-mm 두께의 얇은 천 형태로 제작되었으며, 별도의 배터리 없이도 사용자의 행동을 감지하여 블루투스로 전등이나 전기기기를 자동 제어할 수 있다. 에너지 절약과 친환경 스마트 빌딩에 활용될 수 있으며, 나아가 전기장판, 인덕션 등 전열기구의 안전을 위한 자동 절전 시스템으로 응용 가능하다.

김은서 대표는 “IoT 시대로 가는 데 가장 큰 장벽 중 하나는 바로 배터리 문제이다”라며, “커널로그는 배터리 문제에 끊임 없이 도전하며 생활밀착형 IoT 제품을 선보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투자를 주도한 스프링캠프의 남홍규 부대표는 “주기적인 마일스톤 미팅을 가지면서 커널로그의 뛰어난 실행력을 엿보았고, 구성원들의 역량을 바탕으로 한 연구개발과 혁신을 기대하며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커널로그는 현재 서울대 내 창업가정신센터에 입주하여 사업을 진행 중이며, 자사 제품 ‘씰’의 설치 및 운영을 앞두고 있다.

 

 

커널로그를 다룬 2018년 3월자 기사입니다